UPDATED. 2022-01-21 17:35 (금)
하품을 너무 많이 한다면?
상태바
하품을 너무 많이 한다면?
  • 이민준 기자
  • 승인 2021.12.0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품 /사진=픽사베이

우리가 졸릴 때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인 하품. 하품을 하는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견해가 있지만 일단 너무 자주 하면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피로와 졸음, 스트레스, 지루함, 뇌의 산소 부족 외에도 최근에는 뇌를 식히기 위한 반응이라는 학설이 주목되는 등 하품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생리학행동학술지(Physiology & Behavior)'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겨울에 하품이 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다만 1분에 한 번 이상 하는 하품은 과다하다고 할 수 있으며, 평소에 나타나지 않던 생소한 패턴이라면 의학적 문제를 고려해 봐야 한다.

(a) 오스트리아 빈의 두 계절 조건(연한 회색 막대)과 미국 애리조나 투손의 이전 연구 조건(진한 회색 막대)에서 하품을 보고하는 참가자의 비율.(각각에 대한 평균 온도와 표본 크기는 굵게 표시)

먼저 수면무호흡증이나 기면증과 같은 수면장애는 과도한 하품의 원인이 된다.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수면무호흡이 시간당 5회 이상 발생하는 수면무호흡증이나 낮에 참을 수 없이 졸리고 무기력증이 동반되는 기면증은 정상적인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전형적인 질병이다. 잦은 하품이 따라다닐 수밖에 없다. 수면의 질과 양 및 질환 요인을 찾는 수면다원검사(Polysomnography)를 받아보고 필요시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만성 피로나 간부전을 떠올려 볼 수도 있다. 적절한 휴식 없이 무리한 일과나 신체적 혹사가 누적된 만성피로와 간의 기능이 극도로 떨어지는 간부전은 서로 관련이 깊다. 이런 상태에서 하품은 가장 기본적으로 반복되는 증상으로 적절한 휴식을 취하되 개선되지 않을 경우 간기능검사 등을 시도해 보는 것이 좋다. 참고로 간부전은 황달과 복부팽만 등이 동반된다.

편두통의 전구증상으로 하품이 많아질 수도 있다. 편두통은 증상에 따라 무조짐 편두통과 조짐편두통으로 나뉘는데 무조짐 편두통이 흔한 유형이다. 이 무조짐 편두통의 전구증상으로 하품이 포함되며 두통 시작 2~48시간 이전에 과도하게 나타날 수 있다.

'편두통과 하품'(2018)-339명의 환자에서 154명의 환자가 편두통 발작 중 반복적인 하품(45.4%)을 보고했다. /미국 국립보건원

하품이 머리와 관련해서 더 심각할 경우에는 뇌종양, 뇌경색의 경우도 의심해 볼 수 있다. 신경과 질환 환자들에게서 자주 하품을 하는 모습이 관찰되는데 뇌종양과 간질이 포함된다. 뇌경색은 뇌혈관의 일부가 막히는 현상으로 이럴 경우 당연히 뇌에 산소가 제대로 공급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하품의 횟수가 많아질 수 있다.

한편, 하품을 할 때 '뚝' 소리가 나거나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난다면 턱관절 장애를 의심해 봐야 한다. 치아의 맞물림은 물론 안면비대칭과 어깨, 목 결림 등으로도 이어질 수 있으므로 가볍게 넘어가서는 안된다. 턱관절전문치료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것을 추천한다.

[케미컬뉴스=이민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