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5:44 (화)
급성 기관지염 원인과 증상
상태바
급성 기관지염 원인과 증상
  • 이민준 기자
  • 승인 2018.11.2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급성 기관지염’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다빈도 질병 통계에 따르면 급성 기관지염은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가장 많은 외래 진료 환자 수(1619만 명)를 기록했다. 환자들의 병원 내원일수도 증가했으며, 2015년에는 5092만 일이었으나 2017년에는 5658만 일로 증가했다.

우리가 호흡할 때 흡입된 공기를 전달하는 나뭇가지 모양으로 되어 있는 기관을 기관지라고 한다. 급성 기관지염은 기관 및 기관지에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하며, 주로 소아에게 발생하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급성 기관지염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이 2015년 1499만 269명에서 2017년 1619만 4510명으로 증가했다. 월별 진료 인원을 살펴보면 추위가 시작되는 11월부터 증가해 12월 가장 환자 수가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다. 연령별 진료 인원을 살펴보면 0~9세가 21.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뒤이어 30대(13.6%), 40대(13.1%), 10대(12.8%) 순으로 진료 인원이 높았다. 

급성 기관지염 진료 인원 /이미지 출처=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급성 기관지염의 원인은 90% 이상이 바이러스라고 알려져 있다. 바이러스의 경우 사람에서 사람에게로 직접 전염되는데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는 사람과 접촉하는 경우 손으로 전파되기도 하고 호흡기를 통해 침입하기도 한다. 노인이나 유아, 과거에 폐결핵을 앓았던 환자 등에게서 발생하기 쉽다. 또한 찬 공기, 먼지, 유해가스 등이 비감염성 원인도 된다. 

급성 기관지염의 대표적인 증상은 심한 기침이다. 초기에는 콧물, 미열, 근육통, 오한과 같은 감기 증상이 있다가 이후 3~4일이 지나면서 기침이 심해진다. 특징적 증상으로는 가래가 나오지 않는 마른기침으로 시작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점액이 섞인 가래가 나오며 기침이 줄어드는 것이다. 급성 기관지염은 감기보다 정도가 심하거나 증상이 오래갈 때 의심할 수 있다.

또 다른 증상으로 기관지 경련이 기도를 자극해 호흡이 힘들 수 있다. 심한 경우 열이 38~39℃까지 올라가 3~5일간 지속되기도 한다. 유아의 경우,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모세기관지염으로 진행되기도 하고 합병증으로 폐렴이 발생하기도 한다. 

급성 기관지염은 대부분 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고도 증상이 호전될 수 있다.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물을 많이 마시며 증상에 대한 약물 요법을 시행하지만, 화농성 가래가 나오면서 세균 감염이 의심되는  일부 환자의 경우에는 적절한 항생제를 투여해야 한다. 

평소 손 씻기를 생활화하고 호흡기 감염 환자와 접촉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흡연은 신체 내에서 박테리아와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능력을 저하하고 기도를 자극하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케미컬뉴스 이민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