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5:44 (화)
서울시민 69% 불법촬영 불안감
상태바
서울시민 69% 불법촬영 불안감
  • 유민정 기자
  • 승인 2019.06.1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안감 최고인 장소는 女-공중 화장실, 男-숙박업소

6월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19~59세 서울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7일간(지난달 23~29일) 불법촬영에 대한 시민의식을 조사한 결과, 서울시민 3명 중 2명(69%)은 불법촬영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안감을 경험한 것으로 파악됐다.(시와 나무여성인권상담소)

불법 촬영 의심되는 장소에서의 행동은 61%가 구멍 등이 뚫려있는지 확인한다고 하니, 여성들은 공중 화장실에 불안한 마음으로 주변을 살피는 일상이 되었다. 

한편, 경남 양산시는 최근 공중화장실 칸막이의 개방된 하단부를 통한 불법촬영으로 여성 이용객의 불안이 커짐에 따라 여성용 공중화장실에 불법촬영 방지를 위한 안심 스크린을 설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여성들이 공중화장실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사람들의 이용이 잦은 공원 등의 야외 공중화장실 18곳의 여성용 73개 칸막이 하단부에 부착·설치했다. 스크린에는 ‘불법촬영은 중대한 범죄입니다’ 등의 경고문구도 넣었다.
 
 앞서 시는 공중화장실이 범죄에 취약하고 여성들이 이용하기에 불안하다는 인식이 강해 이를 해소하고자 비상상황 발생 시 112상황실에 자동으로 신고가 접수되는 비상벨을 지난해 하반기 26개를 설치한 바 있다. 비상벨은 올해 51개를 추가 설치하는 등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케미컬뉴스 유민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