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07 17:39 (목)
제보룸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전체 치매노인이 십수년간 폐지 고물판돈 수급비 모은돈 전재산을 돌봐주는요양사에게 빼앗긴(절도 횡령) 경찰협조아래NEW 이하봉 2023-12-07 09:20
전체비밀  비밀 대한민국 헌법 대한민국 헌법 김학명검토중 2023-12-01 15:50
사각지대 대한민국이 저희를 버리나 봅니다 김학명검토중 2023-11-29 13:30
기타 다문화 가정 울리는 정책 최유진검토중 2023-11-16 12:08
사건·사고비밀  비밀 울산 s정비공장 사장과 상간녀 의 만행 김은주검토중 2023-11-06 17:35
비리비밀  비밀 우리은행만 연대보증을 강요하여 억울한 피해를 야기하는 이유는? 신승익검토중 2023-10-31 11:58
기타비밀  비밀 일성건설 재도색 보상 제보드립니다 양소리기사보도 2023-10-13 10:18
환경/유해물질 지역 주택 조합의 횡포 우길순(가명)검토중 2023-10-06 11:57
비리비밀  비밀 고발합니다. red02처리불가 2023-10-05 08:53
미담비밀  비밀 이런거 제보해되나요? 이석현게시완료 2023-09-18 09:58
사건·사고비밀  비밀 제보 하나 올려봅니다. 김지성처리방법안내(메일) 2023-09-14 14:17
icon 제보하기
도주 사흘째 행방 묘연한 김길수... 특수강도강간 전과
상태바
도주 사흘째 행방 묘연한 김길수... 특수강도강간 전과
  • 김수철 기자
  • 승인 2023.11.0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길수 현상금 1000만원으로 상향…언제든 변장 가능
키 175cm 몸무게 83kg의 건강한 체격
마지막 모습 검은색 상·하의, 머리스타일도 바꿔

서울구치소에 수용됐다가 병원 치료를 받으러 나온 틈을 타 도주한 김길수(35세)가 사흘째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과거 특수강도강간 혐의료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상수배된 김길수(36) /서울지방교정청, 경기남부경찰청

6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월 11일 SNS 등을 통해 수수료 없이 환전해 주겠다며 30대 남성을 만났는데, 이후 7억4000만 원이 든 돈가방을 들고 나온 남성 얼굴에 스프레이를 뿌린 뒤 이를 빼앗았다. 그는 도박 빚을 갚으려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김길수는 가방에 있던 현금 가운데 7000만 원가량만 가지고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현금은 범행 장소 인근에 숨겨뒀는데,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이 회수했다. 김씨는 지난달 30일 경찰에 체포돼 이달 1일 구속되고, 2일 송치되어 서울구치소에 수용됐다.

이 기간 경찰서 유치장에서 김씨가 숟가락 손잡이를 삼켰고, 치료 차 안양시 동안구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에서 진료받다가 지난 4일 오전 6시 20분께 도주했다.

이 사건 이전에도 김길수는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은 바 있으며, 지난 2011년 4월 온라인으로 만난 여성을 흉기로 위협, 30만 원을 빼앗고 성폭행해 같은 해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항소와 상고를 거쳐 2012년 형이 확정됐다.

하지만, 2020년 출소한 김씨는 선고받은 징역형보다 오랜 기간 복역한 것을 미루어 보면 또 다른 전과가 있을 수도 있는 셈이다. 그는 출소 이후 지난달 경찰에 잡히기 전까지 배달 등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왔으며, 특정한 직업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6시 53분 안양 병원에서 나와 택시를 타고 사라진 김길수는 계속해서 도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의정부역에서 택시를 타고 양주로 이동한 것이 목격된 이후 당일 서울 뚝섬유원지역 등에서 목격됐다.

김씨는 도주 과정에서 여자친구와 친동생 등 2명을 만났는데, 여자친구는 최초 이동 택시비 10만 원가량을 대납해 줬으며, 동생은 수십만 원 현금을 김씨에게 준 것으로 나타났다. 동생에게 받은 현금을 이용해 도주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씨에게 돈을 줬던 여자친구와 친동생 등은 현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추적당할 수 있는 카드나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고 버스, 지하철, 택시, 도보로 이동하고 있다. 폐쇄회로(CC) TV 사각지대 등을 지날 때 행적이 확인되지 않다가 돌연 다른 장소에서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도주 과정에서 미용실에 들르거나 옷을 자주 갈아입는 등 치밀함도 보이고 있는데, 경찰은 김길수가 만난 2명 외 추가로 도주를 돕는 범죄 조직 등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길수는 현재 검은색 상하의에 점퍼를 입고 있고, 머리스타일로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키 175㎝, 몸무게 83㎏ 건장한 체격이다. 경찰은 시민 제보 활성화를 위해 현상금을 5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올렸다. 수배전단 최신화에도 집중하고 있으며, 신속한 검거를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과 이력에 대해서 전부 확인해 줄 수는 없지만, 성폭행 전과가 있는 것은 맞다"며 "김길수 현재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신속한 검거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케미컬뉴스 김수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상호명 : 액트원미디어 (제호: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