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8 22:14 (화)
태풍 ‘링링’에 제주 하늘길‧바닷길 폐쇄, 3400여명 발 묶여
상태바
태풍 ‘링링’에 제주 하늘길‧바닷길 폐쇄, 3400여명 발 묶여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9.09.06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레(8일) 새벽까지 전국 매우 강한 바람과 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6일 오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제공=뉴시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6일 오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제공=뉴시스]

제주도가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권에 접어든 가운데 항공기 결항이 이어지면서 3400여명의 발이 묶였다.

기상청은 6일 22시에 제13호 태풍 '링링'은 북위 31.6도, 동경 125.1도 위치,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서쪽 약 23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4km로 북진중. 제주도와 전남, 일부 경남서부 태풍특보를 발표했다.

또한 태풍 '링링' 북상 중으로 모레(8일) 새벽까지 전국 매우 강한 바람과 비,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 바란다고 예보했다. 

[제공=기상청]
기상청 특보[제공=기상청]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6일 오후 8시 35분 이후 제주국제공항에서 출발할 예정이었던 모든 항공기가 결항됐다고 밝혔다.

제주공항 도착편의 경우 오후 8시 이후 모든 항공편이 끊겼다.

이날 운항 예정이었던 국내선 454편 가운데 도착 10편, 출발 45편이 지연됐으며, 국제선 52편 중에서는 3편이 지연 출발했다.

국내선 도착 41편과 출발 32편은 결항됐고 국제선 도착 12편, 출발 10편도 기상악화 등으로 운항하지 못했다.

이날 결항으로 예약 승객 3400여명의 발이 묶였고, 태풍은 제주에 가까워지면서 바닷길도 막혔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 인근 해상에 커다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제공=뉴시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 인근 해상에 커다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제공=뉴시스]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8개 항로 여객선 14척 가운데 4개 항로 5척을 제외한 여객선이 결항했으며 가파도와 마라도를 오가는 여객선 5척도 모두 멈춰 섰다.

태풍특보가 내려진 해상에서도 최대 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 평균풍속 초속 15~30m(시속 55~11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며, 높이 4~10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정오를 기해 비상 단계를 Ⅱ단계로 상향하고 24시간 비상근무체계 운영에 들어갔다.

[케미컬뉴스=김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